맛있는 음식점

조회 수 11374 추천 수 0 댓글 0

옛날부터 춥고 가난하던 시절에 겨울은 날수있도록

도와주는 역활을 해내었던 음식이 있는데 바로 갱죽이랍니다.

경상도 김천에서부터 전해내려오는 지역향토음식이라고 할수가 있는데요~

 

갱시기죽1.jpg

 

 

여러가지 나물로 끓인 국에 밥을 넣어서 한소끔 다시 끓여낸 죽으로

일명 꿀꿀이죽이라 불리워질정도로 비쥬얼은 좋지못한게 사실이에요.

하지만 그  뜨끈하고 토석적인 맛은 잊을수가 없는 음식이라고 할수가 있죠.

 

 

갱시기죽2.jpg

 

 

갱죽을 끓이는 방법은 일단 육수를 내야하는데 다시마와 멸치를 이용해

육수를 만들고 콩나물을 넣고 뚜껑을 덮은뒤 센불로 한소끔 끓여줘요.

그다음에는 잘게 썰은 김치와 고구마를 넣은다음에 찬밥을 넣어 퍼질때까지

끓이고 파를 넣고 , 소금과 간장으로 간을 맞추면 끝이랍니다.

 

 

 

갱시기죽3.jpg

 

 

여느 반찬이 없어도 든든하게 한끼를 해결해줄수가 있었던 갱죽은

예전에는 춥고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서 만들어 먹던 서민들의 음식이였지만

현재는 추억을 떠올려줄 추억의음식으로 별미음식으로 먹는분들이 많아졌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