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낭 여행

|  돈 쓰러 가지 마라

조회 수 4177 추천 수 0 댓글 0
파리 여행중에 들려봐야 할 곳 페르 라셰즈 묘지이다.

K-12.png

페르 라셰즈는 파리에서 박물관 대접을 받는 공원 묘지이다.
쇼팽, 발자크 등 유명인들도 이곳에 잠들어 있다.

K-13.png

무덤이라기 보다는 마치 공원에 있는 듯한 느낌이다.
페르 라셰즈는 우리나라 묘지와는 다른 느낌이다.

K-15.png

오스카 와일드의 묘
오스카 와일드는 대표작으로 행복한 왕자, 행복을 찾아
떠나는 이야기,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등을 지은 소설가이다.

K-16.png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다.
묘의 곳곳에 키스마크가 찍혀있다.

키스 자국들을 보니 오스카 와일드가 잠든 곳이라기보다는
그를 생각하는 사람들의 안식처란 느낌이 든다.

K-2.png

짐 모리슨(James Douglas Morrison) 묘

그룹 도어즈의 리더인 짐 모리슨 묘에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짐 모리슨은 1971년 목욕 도중 
심장마비(마약과다복용이 원인)로 28살에 세상을 떠났다.

staticmap?center=48.8627872,2.3928086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