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만의 여행

|  나만의 힐링

경기도, 수도권
2014.05.19 01:23

부천 상동 호수공원에서..

조회 수 1854 추천 수 0 댓글 0
밤 11시가 넘어 문든 산책을 나섰다.
츄리닝을 입고 아이폰을 들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니 시원한 바람이 나를 반겼다.

IMG_0768.JPG

가끔씩 지나가는 자동차 소리를 들으며 어두컴컴한 길을
따라 호수공원으로 내 발걸음을 옮겼다.
좀전에 샤워를 한 내몸에선 금세 땀이 맺히기 시작했다.

운동을 좋아하던 어린시절이 떠오르며 피식하고 웃음이 나왔다.
얼마나 내 스스로에게 게을렀으면 이정도의 걸음으로 땀이 흐를까?

IMG_0769.JPG

사진이 너무 흔들렸군..
호수공원의 산책로의 조명을 보면서 사진을 찍고 싶다는 충동에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카메라가 있었다면 좀더 잘 찍고 싶은데.. 하는 아쉬움과 함께..

IMG_0770.JPG

그러다 문득..
여러갈래의 다양한 길과 밝기가 내 시선을 사로 잡기 시작했다.

IMG_0771.JPG

그리곤 하늘을 바라보니 나무와 빌딩들 사이로 달이 보였다.
잠시 5분간을 그리 멍하니 서 있었다.
그리곤 여행이란 무엇인가? 라는 생각이 든다.

어디론가 떠나야만 하는게 아니라 잠시 산책나온 이 장소에서
내가 무언가를 떠올리고 느낀다면 이게 바로 여행이 아닐까??

지금 내 머리속에 떠오르는 생각들과 느낌..
이 장소에서 난 지금 추억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는 생각이 나를 사로잡는다.

IMG_0772.JPG

저 멀리 길이 보여 걸어가 보았다.

IMG_0777.JPG

어둠속에 두갈래로 갈라지는 길을 바라보며
또 한번 나는 생각에 잠겼다.
내가 살아오면서 선택해야했던.. 그리고 지금의 내가 선택한..

선택을 해야만하는 시점에서 나는 이 선택이 과연 옳은것인지
옳지 않더라도 가고싶은 길을 갈 것인지 많은 고민을 해왔다.

IMG_0778.JPG

좀더 밝은 아스팔트 길을 선택하고 걷기 시작했다.
이유 없이 그냥 어둠속에서 밝은 길을 걷고싶은 충동이였다.

어쩌면 이 단순한 본능이 내가 고민을 하며 결정을 하지 못할 때
가장 나에게 맞고 필요한 선택이 아닐까??

IMG_0779.JPG

고개를 돌려 옆의 길을 바라 보았다.
길은 보이지 않지만 저 너머로 누군가 걷는다면 보이겠지?
그리고 저 빌딩들처럼 다양한 삶들이 눈부셔 보이겠지?

지금 난 밝은 길을 걷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저 멀리 밝은 빛을
바라보는 순간 매혹되어 버렸다.

우리의... 나의 삶이 이런 모습인것인가?
내 발밑, 나를 비추는 빛을 보지 못하고 다른 빛에 흔들리며
갈등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

IMG_0780.JPG

좀더 걷다보니 샛길이 보인다.
내가 살아오면서 선택을하고 그리고 이길이 아니라며
새로운 길로 걸어가듯...

그 작은 길에 흔들려 또 다른 선택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내가 걸어가던 길을 그대로 걸어가기로 마음을 먹었다.

IMG_0781.JPG

나를 유혹하고 선택을 강요하던 두 갈래 길이..
하나의 길로 만났다.

잠시 허무함과 여러가지 생각들이 떠올라 한참을
서있을 수 밖에 없었다.

난 행복하고 싶다.
그 행복을 만들어 가는 것은 내 마음가짐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내 목표는 행복한 가정이다.

다른 길을 걸어오더라도 내 가족과 지인들과 웃으면서
서로의 사는 얘기를 주고 받으며 사는 것..

지금까지 여러가지의 선택과 현실에 다양한 선택을 하며 살아왔지만
'내 삶의 가장 큰 틀을 바라보지 못하고 살았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잠시 산책을하러 상동 호수공원을 찾았지만
나는 여행을 다녀온것이였다.

staticmap?center=37.50354721827998,126.7

주소: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2동 549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조마루로 15 상동
Tel: 032-625-4727